그 생각을 지어내는 자

누군가를 판단 분별할 때,


시시비비하는 나의 모습을 알아차리고
끝내는 그 생각을 지어내는 자가
나임을 인정할 때 쓰는 주문

‘그는 나의 모습을 비춰주는 거울입니다.
비추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본래 사이 좋음만이 존재합니다.
사이 좋기 위해 애쓸 필요가 없습니다.

이 사실에 눈뜰 때 사이 좋음은 자연스럽게 드러납니다

사실학교 대표  박호열 (흙)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지산로 200  사업자 등록 번호  621-22-19818
대표번호 : 055-381-8877  email : service@naacourse.com
후원하기 : 국민 926102-01-451860 정화순(후원회)
copyright (C) 2012 naacourse.com all rights reserved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