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찾아가는 과정..
항상 궁금해 했다.
나는 잘살고 있나 이 방법이 맞나
나는 최선을 다하고 있나

남의 입을 통해 그걸 인정받고 확인받고 싶어했던 맘이 너무나도 어리석다는 깨달음을 얻게 되었다.

나는 충분히 잘 하고 있고 잘 살고 있음을
내 삶의 주인이 내가 나에게 먼저 말을 해주지 못함에 미안해했다.

3일여정. 그 여정이 즐겁기만 하다.
그 깨달음을 얻기까지 39년을 다른데에 내 노력과 시간을 쏟고 있고 자식과의 관계를 어려워하고 있었다.

눈만 뜨면 될일이었는데 그 존재만으로  무한한 에너지를 내보고 있음을 알아채지 못함을 ..

그래도 다행이다 지금이라도 깨달게 되고 눈뜨게 됨을..

항상 고맙다는 맘으로 세상을 살면..
나또한 고마운 존재가 됨을..

행복하다.. 행복해질려고 노력하는게
아니라 어떤 행위를 하는게 아니라
난 원래 행복하다.
단순한 기본의 이치로 정말 삶의 질이 달라진다.

코스 후, 사실, 생각, 감정 나누기

아침에 눈 떠서 나에 대한 생각을 빼고 '나관'(나코스에서 안내하는 관법)을 한것이 사실이고요, 주입된 습관에서 벗어나 순수한 나 그자체로 돌아가려고 3일동안 노력했는데,...

우연을 가장한 운명같은 곳

안녕하세요. 영광에서 온 글로리입니다.   '애들은 내가 볼테니 당신만 같다와'하며 애써 가기 싫은  내색을 어메이징님에게 표현했지만, 막상 내안의...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