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학교에서 삼일간의 나눔을 통해
나로 걸어가는 첫걸음을 내딛었습니다.

첫째날은
나코스를 들은 게 사실이고, 이게 뭐지 이게 맞나 하는 생각에 얼떨떨하고 어색했습니다.

둘째날은
나눔을 한 게 사실이고, 나는 나 자체구나 다른 건 다 내가 만들어낸 이미지였구나하는 생각에 조금 무거웠습니다.

마지막날인 오늘
코스를 마무리한 게 사실이고, 더이상 생각에 사로잡혀 이끌려가는 삶이 아닌 내가 결정한 삶을 살아야지 하는 생각에 가벼워졌습니다.

오직 ‘나’ 만 존재하고, ‘나’만 사실인 걸 깨달은 소중한 경험을 했습니다. 더이상 저를 짓누르는 생각들은 그냥 생각일 뿐 아무런 의미도 없다는 것을, 그러므로 떠오르는 생각들을 잡지않고 흘러보내며 나로서 바로 서고싶습니다.
바로 서겠습니다.

 내 삶의 주인은 바로 나 입니다.
함께해주신 님들 다 너무 감사합니다. 😊

오직 한 체험뿐

이번 코스에서는 어떤 한 생각도 존재하지 않는그 자리에 우뚝 서는 놀라운 체험이 있었습니다. 보고 있는 자 - 보는 대상 - 봄세가지가 모여져서 어떤 작용이...

우연을 가장한 운명같은 곳

안녕하세요. 영광에서 온 글로리입니다.   '애들은 내가 볼테니 당신만 같다와'하며 애써 가기 싫은  내색을 어메이징님에게 표현했지만, 막상 내안의...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