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코스에서는 어떤 한 생각도 존재하지 않는그 자리에 우뚝 서는 놀라운 체험이 있었습니다.

보고 있는 자 – 보는 대상 – 봄
세가지가 모여져서 어떤 작용이 생겨납니다. 
우리는 끝없이 이 체험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상합니다.
안내자의 안내를 따라가다보니 
보고 있는 ‘나’ 가 사라집니다.

나라는 의식은 내 몸이 태어난 후 3-4년이 지나고 가족들에게 주입받으며 생겨난 것입니다.
뒤늦게 만들어진 것입니다. 가짜입니다.
나라는 의식이 없는 갓난아이 상태에서
대상을 바라보는 것이나
나라는 의식이 생겨난 3-4살 이후에
대상을 바라보는 것이나 똑같은 체험을 합니다.
똑같이 보고 듣고 냄새맡는 체험을 합니다.
내가 본다, 라는 것은 내 의식이 생각해낸 것일뿐
모든 존재가 태어나서 지금까지 살면서 
오직 한 체험만을 하고 있다는 것이 알아지면서
소름이 돋았습니다. 

모르는 자리, 한 생각도 존재하지 않는 자리.
생각에 절대 영향받을 수 없는 자리.
모든 작용의 이전 자리이자 본래 바탕. 
도화지가 있어야 그림을 그릴 수 있듯이
그 텅빈 도화지 자리. 
보고 듣고 말하고 생각하기 그 이전에
이 자리가 있습니다.
이 모름의 자리를 끝없이 체험하고 있는 것입니다.

몸도 의식도 내가 아님이 자각되었고
내가 하는 것이 아니라 이 자가 하는 것이 자각되었으니
그저 이 자에게 맡기고 흘러보겠습니다.

지금 여기에서 이 존재가 나를 통해서 어떻게 
드러나는지 기꺼이 경험하겠습니다. 
오직 빛만이 존재하는 우주라는 대드라마 속에서
내게 오는 배역 기꺼이 연기하며 즐기며 살겠습니다.

모르는 자리= 생각이 전혀 없는 자리 
= 생각에 물들지 않는 자리 = 할일이 없는 자리 
= 원하는대로 행하는 자리 = 무한 가능성의 자리
= 생생하게 살아있는 자리  = 행복 그 자체의 자리
= 지금 이순간 이자리 = 환희, 설렘, 충만의 자리

머리로는 가닿지 못하는 이 귀한 체험을 전해주신 안내자 흙. 감사합니다.

귀한 호롱불 제 가슴 귀하게 안고
더 많은 이들에게 깨어남을 전하는 삶 결정합니다.

아무것도 모르는,
그렇기에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이 자리에서!

따뜻합니다

언제나 무너지면 나만의 땅굴에 살다가 홀로 이겨내면 나오는 저만의 세상에 살고 있었습니다.수업을 들으면서 마음이 반응하지 않아 머리로 열심히 이해해보려 했습니다. 감정...

코스 후, 사실, 생각, 감정 나누기

아침에 눈 떠서 나에 대한 생각을 빼고 '나관'(나코스에서 안내하는 관법)을 한것이 사실이고요, 주입된 습관에서 벗어나 순수한 나 그자체로 돌아가려고 3일동안 노력했는데,...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