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무너지면 나만의 땅굴에 살다가 홀로 이겨내면 나오는 저만의 세상에 살고 있었습니다.수업을 들으면서 마음이 반응하지 않아 머리로 열심히 이해해보려 했습니다.

감정 파도타기를 하며, 알 수 없어 내비칠 생각조차 없었던 마음이 이제는 답답함과 무거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런 저를 보고 따뜻하다고 느껴주시는 님들을 보면서 너무 부러웠고 미안했습니다.
그렇게 그 마음이 따뜻함이란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그냥 나를 찾으러 왔는데, 있는그대로의 나란 존재를 찾아버려서 참 기쁜 마음으로 혼란스럽습니다.

어제 님들과 함께 얘기를 나누며 참 뭐랄까. 함께 먹었던 쵸코시럽 뿌린 빵처럼 달콤했습니다.

즐겁네요. 반가워요. 따뜻해요.

우연을 가장한 운명같은 곳

안녕하세요. 영광에서 온 글로리입니다.   '애들은 내가 볼테니 당신만 같다와'하며 애써 가기 싫은  내색을 어메이징님에게 표현했지만, 막상 내안의...

가슴으로 사는 삶

참으로 생생하고… 참으로 귀한 시간이였습니다. (벌써 눈시울이 젖어드네 우얄꼬오..) 가슴으로 사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왜 가슴으로 살아야 하는 것인지 대체 무엇이...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