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무너지면 나만의 땅굴에 살다가 홀로 이겨내면 나오는 저만의 세상에 살고 있었습니다.수업을 들으면서 마음이 반응하지 않아 머리로 열심히 이해해보려 했습니다.

감정 파도타기를 하며, 알 수 없어 내비칠 생각조차 없었던 마음이 이제는 답답함과 무거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런 저를 보고 따뜻하다고 느껴주시는 님들을 보면서 너무 부러웠고 미안했습니다.
그렇게 그 마음이 따뜻함이란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그냥 나를 찾으러 왔는데, 있는그대로의 나란 존재를 찾아버려서 참 기쁜 마음으로 혼란스럽습니다.

어제 님들과 함께 얘기를 나누며 참 뭐랄까. 함께 먹었던 쵸코시럽 뿌린 빵처럼 달콤했습니다.

즐겁네요. 반가워요. 따뜻해요.

나코스를 통해

사실학교에서 삼일간의 나눔을 통해나로 걸어가는 첫걸음을 내딛었습니다. 첫째날은나코스를 들은 게 사실이고, 이게 뭐지 이게 맞나 하는 생각에 얼떨떨하고 어색했습니다....

애쓰지 않아서 참 좋다

오랜만에 딸아이를 위해 집에서 읽을만한 책을 골라봤습니다.자기계발 서적들이 많이 보였습니다.예전엔 그렇게 열심히 읽던 책인데 이제는 손이 안 갑니다.딸아이가 읽으라고...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