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엄마가 떠올랐다.

언니. 오빠. 쌍둥이동생. 나.
나보다 2살 적은 남동생이 세 살때
집을 나간 나의 엄마.

그 엄마는 다른 가정을 꾸미고 그 가정은 표면적으로 반듯하고. 엄마가 낳은 두 아이는 대학.  대학원을 나와 박사도 되고, 교수가 되었다.

나는.
살아오면서 엄마를 원망하고 이해하지 못했지만, 최근에 엄마를 이해했다.

그럴만 했구나!

그런데.
8 월코스를 통해서
분명히 엄마를 내안에서
보낼 수 있었다.

눈물이 나왔다.

그랬구나!
그럴만 했구나!

안내해 주신 안내자 님.
역할해 주셨던 님들~
덕분에 깨어납니다.

무한 감사합니다

경이롭고 놀랍습니다.

사실학교에 오기까지 많은 망설임이 있었습니다. 사실학교에 도착하기 전까지도 고작 3일의 코스로 내 자신이 달라질 수 있을까하는 의구심도 많았습니다 하지만 코스의 첫번째...

우연을 가장한 운명같은 곳

안녕하세요. 영광에서 온 글로리입니다.   '애들은 내가 볼테니 당신만 같다와'하며 애써 가기 싫은  내색을 어메이징님에게 표현했지만, 막상 내안의...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