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엄마가 떠올랐다.

언니. 오빠. 쌍둥이동생. 나.
나보다 2살 적은 남동생이 세 살때
집을 나간 나의 엄마.

그 엄마는 다른 가정을 꾸미고 그 가정은 표면적으로 반듯하고. 엄마가 낳은 두 아이는 대학.  대학원을 나와 박사도 되고, 교수가 되었다.

나는.
살아오면서 엄마를 원망하고 이해하지 못했지만, 최근에 엄마를 이해했다.

그럴만 했구나!

그런데.
8 월코스를 통해서
분명히 엄마를 내안에서
보낼 수 있었다.

눈물이 나왔다.

그랬구나!
그럴만 했구나!

안내해 주신 안내자 님.
역할해 주셨던 님들~
덕분에 깨어납니다.

무한 감사합니다

남는 게 없는 코스

예전부터 의식공부에 관심을 가지고 나름 혼자서도 하고 이리저리 찾아 헤매기도 하며 흘러흘러 사실학교까지 왔습니다.  나’ 라는 존재가 무얼까? 라는 평생의 화두에 답을...

코스 후, 사실, 생각, 감정 나누기

아침에 눈 떠서 나에 대한 생각을 빼고 '나관'(나코스에서 안내하는 관법)을 한것이 사실이고요, 주입된 습관에서 벗어나 순수한 나 그자체로 돌아가려고 3일동안 노력했는데,...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