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삶의 변화

아이를 바라보는 눈에 안경이 벗겨졌네요

모든것이 내가 도와줘야할것 같고불편해보이고 안타까워보였는데 코스후행복 그자체이니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생각이 드니그저 편하네요. 아이들도 조잘조잘 더 수다쟁이가 된듯해요. 어제는 한참을 울던 큰아이가 울음을 그치길 기다렸다가 '실컷 울고 나니 시원하지?가슴도 편해졌어?'하니 고개를 끄덕끄덕 하더니금새 새근 새근 잠이 들었어요. 모든것이 문제로 보이지 않고그냥 흐르니.그저 모든것이 좋습니다^^ 맨날 좋으면 머리에 꽃 꼽아야 된댔는데...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