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가 난다.

예전에는 나는 옳고 상대방은 그르다라는 생각에 계속 내가 옳음을 증명?하고자 하는 생각들 혹은 상대방이 틀렸음을 잘못했음을 인정하는 생각들을 지어내며 그 감정에 머물러 있었다.

그러면서 주변 사람에게도
나는 옳고 상대방은 그르다라는 말을 드러내며
그 공간의 에너지를 화로 채웠다..

나는 화풀이를 하려고 했던 것인데
화를 흘려 보내지 못하고
내 안에 머물게 함으로써

나는 물론이거니와 상대방 그리고 그 화풀이를 듣고 있는 주변인들과 공간의 에너지까지 마이너스로 만든다.

지금은
크게 애쓰지 않아도 화가 쉬이 머물지 않는다.
주변 사람들로 인해 화가 나서 심지어 언성이 높아져도 뒤돌아서 아무일도 없었다는 듯이 지내곤 한다.

계속 내가 화를 낼수 밖에 없는 이유를 찾기 보다
그냥 화가 났구나가 알아지니
절로 흘러가며
지금 나의 가슴은 다른 감정으로 채워지고 있음이 느껴졌다.

며칠전 배우자와 사소한 일로 언성을 높였다.
화가 온 몸을 감싸고 있음이 느껴졌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얼마 후 그냥 흘러갔다.
웃으며 배우자에게 전화를 한다..
얼마 지나지 않아 배우자도 웃고 있다..
집으로 돌아와

‘참 당신 많이 변했네’라는 말을 듣는다..

화는 화일뿐이지
어떤 의미도 없음을
기쁨도 화도 하나의 감정일 뿐
판단분별하지 않고 그저 느끼면
지나가는 하나의 파도 일뿐임이 알아져
기쁘고 따뜻한 지금이다:)

남편과의 조화

남편과의 조화

남편이 식사시간에 식탁에 앉아서 거리낌 없이 방귀를 뀐다. 크으게~! 아~~ 싫어! 그러다 문득~ 나도 아무런 의식 없이 저런 적이 더러 있지! 그리고 나면 너무 시원해서...

멋진날입니다.  당신을 만나게 되어 기쁩니다.
사실학교에 대해서 좀 더 자세히 알고 싶으시면 편히 문의 주세요.  Tel) 055-381-8877

사실학교 대표  박호열 (흙)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지산로 200  사업자 등록 번호  621-22-19818
대표번호 : 055-381-8877  email : service@naacourse.com
copyright (C) 2012 naacourse.com all rights reserved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