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식사시간에 식탁에 앉아서 거리낌 없이 방귀를 뀐다. 크으게~!

아~~ 싫어!

그러다 문득~ 나도 아무런 의식 없이 저런 적이 더러 있지!
그리고 나면 너무 시원해서 미안한 생각이 1도 없었지!
알아진다.
좀 더 주위에 대한 배려가 있어야겠구나! 화장실에 가서 해소를 하든지!
언제이든가 횡단보도에 서있는데 자전거를 타고 지나가든 아저씨가 방귀를 크게 뀌고 지나갔다.
그때는 묘한 느낌이 들었다. 낯설지 않은 익숙한~
남편도 저렇게 아무렇지도 않게 시원하게 ~ 하지!
젓갈은 곰삭아야 맛이 나듯 관계들도 시간 속에서 곰삭아서 정이란 맛으로 드는구나!

재밌는 티비프로를 보고 있는데,
남편이 옆에서 마구 떠든다.
문제를 푸는 프로 인데 그 문제에 관한 것을 자꾸 이야기한다. 큰소리로~
그만해~~~~~~~~~~~ 하고 싶은 나를 본다.
며칠 혼자 밥 먹고, 혼자 티비보고 했으니, 말할 상대가 필요했나보다.
알아진다.

남편은 표현을 안 해도
그의 가슴이 어떤지 조금씩 보인다.
말이 무방비로 나갈 때, 알아차려진다.

오늘 부부모임에서 지금도 남편에 대해서 속이 상한다는 아내,
십 수 년을 살았는데
아내에 대한 현재의  배려가 지난 시절 죄를 많이 지어서 그런다고 한다.
남편의 진정한 배려의 감사를 알아채지 못하고,

지나간 것을 잡고 있지 않게 된 나를 본다.
가까운 사람과의 관계가 조화롭게 조정된 것을 느낀다.
나만 그런 것이 아니고,
남편도 이미 조화로운 존재임이 알아진다.

 감사합니다.

나는 나와 연애한다

나는 나와 연애한다

나의 발끝 그마저도 사랑할 수 없었던 내가 있었습니다.  이러이러 해야 한다. 이러이러 하면 안된다. - 주입된 세상의 생각들과 가치들에 들어맞지 않은 나를 허용할 수...

사실학교 대표  박호열 (흙)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지산로 200  사업자 등록 번호  621-22-19818
대표번호 : 055-381-8877  email : service@naacourse.com
후원하기 : 국민 926102-01-451860 정화순(후원회)
copyright (C) 2012 naacourse.com all rights reserved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