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이 청소년캠프에서
발이 다치는 일이 있었습니다

무거운 걸 형인 내가 들어야한다며
자진해서 뛰어가 물통을 들었던..
그러다 발을 많이 다쳤는데도
울며불며 하지 않고
응 좀 많이 아팠어 덤덤하게 전화로 얘기하던
대견한 아들.

이런 생각이 잠시 스치더니
갑자기 사랑의 꽃이 활짝 핍니다
아들이 탄 기차를 보자 심장이 쾅쾅 뛰더니
아들을 떠올리면 같이 따라오던 생각이 싹 사라지고
그저 아들이 너무도 사랑스럽고
아들이 내리길 기다리던 순간이 넘 행복했습니다

After 

아들은 병원에 계속 다녔고 발은 나았습니다

이 사건을 계기로 정말 끝이 났습니다
뭐가요?
아들에 대해 제가 고정시켜놨던 생각이요!

넌 이런 게 좀 있는 얘야
넌 좀 이런 게 걱정돼
싹 사라졌네요
불가사의해요

아들과 저는 이제 아주 천천히 온갖 대화를 주고받습니다
그저 묻고 대답하고.. 가볍게 웃고..
아들은 어느덧 제가 바랬던 대로
친구들과 잘 어울리고
주말이면 나가 놀기 바쁜 아들이 되었습니다
심지어 이제 평일에도 얼굴보기 힘드네요.. 

그리고 자기가 하겠다고 결정한 성악, 운동, 영어도
잘 챙겨 시간도 조절해가며 즐깁니다

아들이 넘 예뻐요

기적과 같은 일상

기적과 같은 일상

사실학교를 오기 전 사람들이 내게 “당신은 뭐든 다 잘하네요. 못하는 게 없겠네~.” 하면  나의 대답은 늘 “저는 인간관계를 못해요. 그게 너무 어려워요.” 했다....

우울모드 탈출 !

우울모드 탈출 !

청소를 하다가, 내 살아온 세월이 무척 엉성했다는 생각이 일었다. 맥락도 없이 지루하고 권태로웠던 삶. 이 생각이 깊이 자리한 나는 쉽게 우울모드로 가고, 자주 권태롭고...

사실학교 대표  박호열 (흙)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지산로 200  사업자 등록 번호  621-22-19818
대표번호 : 055-381-8877  email : service@naacourse.com
후원하기 : 국민 926102-01-451860 정화순(후원회)
copyright (C) 2012 naacourse.com all rights reserved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