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얼떨결에 엄마가 되었고
어수룩(?)하게 엄마역할을 하다가
갑자기 할머니가 되고,
하는 동안에도 놓을 수 없었던
긴세월이 지나는 동안에 내안에 꽉 잡고 있었던, 내 엄마에 대한 나의생각(원망.분노, 애달픔)들을 놓아 버리게 되었다,

탁~ !

동생이 엄마에 대한 원망을 할 때
엄마도 그럴만해서 그랬겠지! 하며 마음을 다잡게 되었는데,
그래도 내 안에 남아있던 의문 하나,
엄마는 아이들을두고 집을 떠날 때,
도대체 어떤 마음으로 갔을까?
도저히 이해되지 않았던 엄마의 마음을
개인적으로 나누는 중에 알게 되었다.

나의 엄마는,
엄마라는 역할보다 여자를 택했다는것을!

예전에 내가 한복을 입고 친정 집안행사에 갔을때,
친정고모가,
“니는 우째그리 너그 엄마하고 꼭 닮았노!
너그 엄마가 들어오는 줄 알고 깜짝 놀랬다!”
라는 말이 진짜 싫었다.

한 존재가 자신의 원함대로 살아 갈 수 있다는 이해.
그랬구나! 하는 알아차림은 
일상에서 이는 감정의 파도를 만큼 탈 수 있는 힘이 되었다.

가끔은 감정의 파도에 빠지기도 하지만!
다시 일어나 파도를 즐기는 여유가 생겼다!

사실학교 대표  박호열 (흙)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지산로 200  사업자 등록 번호  621-22-19818
대표번호 : 055-381-8877  email : service@naacourse.com
후원하기 : 국민 926102-01-451860 정화순(후원회)
copyright (C) 2012 naacourse.com all rights reserved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