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얼떨결에 엄마가 되었고
어수룩(?)하게 엄마역할을 하다가
갑자기 할머니가 되고,
하는 동안에도 놓을 수 없었던
긴세월이 지나는 동안에 내안에 꽉 잡고 있었던, 내 엄마에 대한 나의생각(원망.분노, 애달픔)들을 놓아 버리게 되었다,

탁~ !

동생이 엄마에 대한 원망을 할 때
엄마도 그럴만해서 그랬겠지! 하며 마음을 다잡게 되었는데,
그래도 내 안에 남아있던 의문 하나,
엄마는 아이들을두고 집을 떠날 때,
도대체 어떤 마음으로 갔을까?
도저히 이해되지 않았던 엄마의 마음을
개인적으로 나누는 중에 알게 되었다.

나의 엄마는,
엄마라는 역할보다 여자를 택했다는것을!

예전에 내가 한복을 입고 친정 집안행사에 갔을때,
친정고모가,
“니는 우째그리 너그 엄마하고 꼭 닮았노!
너그 엄마가 들어오는 줄 알고 깜짝 놀랬다!”
라는 말이 진짜 싫었다.

한 존재가 자신의 원함대로 살아 갈 수 있다는 이해.
그랬구나! 하는 알아차림은 
일상에서 이는 감정의 파도를 만큼 탈 수 있는 힘이 되었다.

가끔은 감정의 파도에 빠지기도 하지만!
다시 일어나 파도를 즐기는 여유가 생겼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잠자기 전에 감사일기를 쓰고 있다. 한글한글 따박따박 써내려 가면 그것과 동화 되어 참으로 내 삶이 감사 뿐이구나!!하는 생각에 충만함이 밀려온다. 30년을 넘게...

5개월 간의 변화

5개월 간의 변화

8월부터 딱 5개월간 사실학교와 함께 하며 변화한 내 삶을 알아차립니다 육아의 관점 :육아는 힘든 것 -> 그저 아이들과 노는것아이와 요즘 잘 놀아집니다"엄마...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