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사실같은 생각.
그 생각들이 태풍처럼 몰아쳐 힘이 들었다.
침대에 꼼짝앉고 누워 지하 20층쯤.. 내려다가  까무룩 잠이 들어버렸다.
아침에 눈을 떴고 어제 했던 그 생각의 끝을 찾아 다시 이어나가던 찰나였다.

근데.

눈을 떳을 때 바로 그 순간은 . 포근한 이불의 감촉. 
편안한 느낌. “으음 ~”  하는 그것만 있었는데
머리가 돌아가기 시작하면서 마치 업무에 복귀하듯 어제의 그 생각을 찾아 이어나가기 시작했다.

 눈뜨고. 정신이 들고.  바로
‘ 여기가 어디지 ? 내가 어제 어디까지 하다가 말았더라 ? 
아하 ! 여기 지상이 아니라 어제 지하 18층쯤 가다가 멈췄지 ?
내려가야겠다 ~  ‘

 이런 모양이였다고 할까 ?

지하 18층의 무거움을 다시 장착한채  20층으로 내려가려는 순간.
눈을 뜨자마자의 순간과  첫 생각을 잡기 그 사이의 시간.
그 간극이 보였다.

 내가 이 생각을 잡아 이어하지 않는다면.. 
그럼 내가 이 생각을 지어내지 않는다면.. ?

 세상 무너질것 같은 이 좌절이 이 폭풍이 일어나지 않는다는 거다.
엥? 당연히 본격적으로 다시 힘들어하려던 것이 갑자기 물음표가 되어버렸다.  
내게는 나름 (?) 무너질듯한 큰 슬픔이였는데 좌절이였는데,

이게 뭔가…
본래 그렇다면 나는 눈뜨자마자 힘들었어야 하는데 ..
눈뜨자마자는 어떤 편안함이 . 평온함이 있었는데 
자동적으로 ? 그 생각을 찾아 하면서  다시 무거워졌단 말이지.. 

진짜인줄알았던 바위가 신기루 라는 것을 알아버렸다. 가짜.  
아직 던져버린 그 생각이 다시 찾아오고 또 찾아온다.
그럼 또 흔들리기도 한다.

하지만 전과 같은 내가 아니다 !

생각이전과 생각이 일어나는 그 간극 사이에서 찬란한 한줄기 빛이 새어나왔으니~ 

빛으로 가득차 환희 ~ 밝아질지어다 ~ ! 

주말 오후

주말 오후

봄바람이 봄의 꽃이 내 귓가에눈으로 향기로 스쳐가는 주말오후 소파에 앉아 먼 산의 초록빛 마당의이름모를 생명들 눈으로 즐긴다 감나무 위 이름모를 새소리 이보다...

멋진날입니다.  당신을 만나게 되어 기쁩니다.
사실학교에 대해서 좀 더 자세히 알고 싶으시면 편히 문의 주세요.  Tel) 055-381-8877

사실학교 대표  박호열 (흙)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지산로 200  사업자 등록 번호  621-22-19818
대표번호 : 055-381-8877  email : service@naacourse.com
copyright (C) 2012 naacourse.com all rights reserved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