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사실같은 생각.
그 생각들이 태풍처럼 몰아쳐 힘이 들었다.
침대에 꼼짝앉고 누워 지하 20층쯤.. 내려다가  까무룩 잠이 들어버렸다.
아침에 눈을 떴고 어제 했던 그 생각의 끝을 찾아 다시 이어나가던 찰나였다.

근데.

눈을 떳을 때 바로 그 순간은 . 포근한 이불의 감촉. 
편안한 느낌. “으음 ~”  하는 그것만 있었는데
머리가 돌아가기 시작하면서 마치 업무에 복귀하듯 어제의 그 생각을 찾아 이어나가기 시작했다.

 눈뜨고. 정신이 들고.  바로
‘ 여기가 어디지 ? 내가 어제 어디까지 하다가 말았더라 ? 
아하 ! 여기 지상이 아니라 어제 지하 18층쯤 가다가 멈췄지 ?
내려가야겠다 ~  ‘

 이런 모양이였다고 할까 ?

지하 18층의 무거움을 다시 장착한채  20층으로 내려가려는 순간.
눈을 뜨자마자의 순간과  첫 생각을 잡기 그 사이의 시간.
그 간극이 보였다.

 내가 이 생각을 잡아 이어하지 않는다면.. 
그럼 내가 이 생각을 지어내지 않는다면.. ?

 세상 무너질것 같은 이 좌절이 이 폭풍이 일어나지 않는다는 거다.
엥? 당연히 본격적으로 다시 힘들어하려던 것이 갑자기 물음표가 되어버렸다.  
내게는 나름 (?) 무너질듯한 큰 슬픔이였는데 좌절이였는데,

이게 뭔가…
본래 그렇다면 나는 눈뜨자마자 힘들었어야 하는데 ..
눈뜨자마자는 어떤 편안함이 . 평온함이 있었는데 
자동적으로 ? 그 생각을 찾아 하면서  다시 무거워졌단 말이지.. 

진짜인줄알았던 바위가 신기루 라는 것을 알아버렸다. 가짜.  
아직 던져버린 그 생각이 다시 찾아오고 또 찾아온다.
그럼 또 흔들리기도 한다.

하지만 전과 같은 내가 아니다 !

생각이전과 생각이 일어나는 그 간극 사이에서 찬란한 한줄기 빛이 새어나왔으니~ 

빛으로 가득차 환희 ~ 밝아질지어다 ~ ! 

내 눈 앞의 풍요 !

내 눈 앞의 풍요 !

오늘의 날씨는 참 더웠지만 선선한 바람이부는 날이었다. 오후에 산책 겸 걸어 내려가며 '오늘 어떤 풍요가 있었지?' 생각 중이었다. 근데 그 순간 잔잔하게 불어오는 바람...

가슴이라는 친구

가슴이라는 친구

예전에 나는 울고 있으면내 자신이 한심하고 비참해지고 답답했다.어제 나는 울고 있었지만 시원하고 행복했다. 예전에는 생각이라는 친구를 붙잡고 울었었고.어제는 가슴이라는...

사실학교 대표  박호열 (흙)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지산로 200  사업자 등록 번호  621-22-19818
대표번호 : 055-381-8877  email : service@naacourse.com
후원하기 : 국민 926102-01-451860 정화순(후원회)
copyright (C) 2012 naacourse.com all rights reserved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