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월 사실학교를 처음 다녀오고
용기를 내어 8월에 퇴사를 하고
진짜 내가 원하는 그 무언가를 찾아 인생 여행을 시작했습니다.

작년 11월 사업자를 내고
시작한 작은 결실이 곧 탄생을 하게 되었습니다.

걱정많고 불안이 많던 제가,
이젠 어떤 상황에도 호기심이 앞서고, 즐거워하고, 신기하고, 재밌어하고, 힘든 상황이 닥쳐도, 내가 이것으로 무엇을 배울 수 있는가를 생각하고
나의 손쉬운 마법으로, 어려움도 즉시 즐거움으로 바뀌는 신기한 세상을 맛보고 있습니다.

시간이 오래 걸리긴 했지만 
깨어있는 삶.
내맡기는 삶.
긍정의 삶.
여유로운 삶.
사랑.

이 중요한 것들을 알게되고, 내가 직접 체험하며 사는 이 기쁨에 벅찰때가 너무 많습니다.

그래서 항상 감사합니다. 

모든 존재에 감사한 마음이 절로 생기는 삶을 살고 있습니다.
문득 일을 하다, 이 행복한 감정을 님들과 나누고 싶어 오랜만에 글을 적어봅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기적과 같은 일상

기적과 같은 일상

사실학교를 오기 전 사람들이 내게 “당신은 뭐든 다 잘하네요. 못하는 게 없겠네~.” 하면  나의 대답은 늘 “저는 인간관계를 못해요. 그게 너무 어려워요.” 했다....

과거와 지금

과거와 지금

초점을 잃고 어두컴컴 흐린 눈 -> 스스로 목적지를 설정하고, 원함을 향해 반짝이는 눈 무기력하고 활력이 없던 하루하루  -> 기운이 넘치고 만족과 보람으로...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