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월 사실학교를 처음 다녀오고
용기를 내어 8월에 퇴사를 하고
진짜 내가 원하는 그 무언가를 찾아 인생 여행을 시작했습니다.

작년 11월 사업자를 내고
시작한 작은 결실이 곧 탄생을 하게 되었습니다.

걱정많고 불안이 많던 제가,
이젠 어떤 상황에도 호기심이 앞서고, 즐거워하고, 신기하고, 재밌어하고, 힘든 상황이 닥쳐도, 내가 이것으로 무엇을 배울 수 있는가를 생각하고
나의 손쉬운 마법으로, 어려움도 즉시 즐거움으로 바뀌는 신기한 세상을 맛보고 있습니다.

시간이 오래 걸리긴 했지만 
깨어있는 삶.
내맡기는 삶.
긍정의 삶.
여유로운 삶.
사랑.

이 중요한 것들을 알게되고, 내가 직접 체험하며 사는 이 기쁨에 벅찰때가 너무 많습니다.

그래서 항상 감사합니다. 

모든 존재에 감사한 마음이 절로 생기는 삶을 살고 있습니다.
문득 일을 하다, 이 행복한 감정을 님들과 나누고 싶어 오랜만에 글을 적어봅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남편과의 조화

남편과의 조화

남편이 식사시간에 식탁에 앉아서 거리낌 없이 방귀를 뀐다. 크으게~! 아~~ 싫어! 그러다 문득~ 나도 아무런 의식 없이 저런 적이 더러 있지! 그리고 나면 너무 시원해서...

가슴이라는 친구

가슴이라는 친구

예전에 나는 울고 있으면내 자신이 한심하고 비참해지고 답답했다.어제 나는 울고 있었지만 시원하고 행복했다. 예전에는 생각이라는 친구를 붙잡고 울었었고.어제는 가슴이라는...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