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의 시어머니, 지금의 시어머니

지난 목요일부터 오늘 오전까지 시어머니가 신평집에서 머물다 가셨다. 

금요일엔 점심먹고 사실학교로 산책 나와, 주차장 나무그늘 아래에 의자 놓고 시어머니 나, 그리고 흙님과 가벼운 나눔도 하였다.  

과거 : 어머니 말씀에 이렇다, 저렇다 수많은 생각들을 만들어내고,
억울, 저항, 회피, 아~ 싫다, 가슴은 벌렁벌렁. 

지금 : 그냥 들린다. 그건 어머니꺼니까.
심지어 똑같이 늘 듣던 이야기에 ‘아~ 그리 살아오셨구나.’ 존중감마저…
나조차도 낯설다 이 느낌 ㅍㅎㅎ. 

과거 : 식단표 쫙 짜고 매끼 다른 음식을 드린다.
그래야 어머니는 좋아라하셔 그래서 난 너무 힘들다고. 

지금 : “어머니 점심엔 간단히 짜장면 어떠세요? “
간짜장 건더기 하나 안 남기시고 클리어.
세끼 다 집에서 먹을 필요 없어야~ 간단히 그래 먹어도 되어야~ 

과거 : 어머니는 잘 안 씻고 지저분하셔.
어머니 손닿는 곳마다 거친 생각과 불안한 눈길과…

지금 : “어머니 며칠을 안 씻으셨네~.
어머니 우리 목욕가요. 저 목욕가고 싶어요. ”
비누칠 해드리고 등 밀어드리고. 

과거 : “어머니 등 똑바로 펴고 걸으세요. 어머니 약 좀 줄이세요.
어머니 이래야저래야 건강해지시잖아요. “

지금 : 어머니께 홀리스틱(자연치유) 해드린다.
가만히 내 손길아래 몸을 누이신 어머니.
“야야 명지야 고맙다야~.”

어머니 감사합니다. 

나코스 후 첫 날..

나코스 후 첫 날..

오늘 아침 직장 동료가 "얼굴이 많이 좋아지고, 뭔가 달라졌네요 무슨 좋은 일 있어요?" 라고 물으시더군요^^ 네 새로 태어났습니다 내 삶을 내가 결정하고 나 이전에 없고...

우울모드 탈출 !

우울모드 탈출 !

청소를 하다가, 내 살아온 세월이 무척 엉성했다는 생각이 일었다. 맥락도 없이 지루하고 권태로웠던 삶. 이 생각이 깊이 자리한 나는 쉽게 우울모드로 가고, 자주 권태롭고...

예쁘다, 예쁘지않다

예쁘다, 예쁘지않다

아침에 안경을 닦아주는 할아버지 곁에 서 있는 손녀의 안경 벗은 얼굴을 보고, 아이구! 깜놀! 안경 벗은 얼굴이 우째 그래 예쁘노! 하니, 손녀가 예쁘게 웃었다. 빨래를...

사실학교 대표  박호열 (흙)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지산로 200  사업자 등록 번호  621-22-19818
대표번호 : 055-381-8877  email : service@naacourse.com
후원하기 : 국민 926102-01-451860 정화순(후원회)
copyright (C) 2012 naacourse.com all rights reserved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