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내로 들어와 광화문 광장을 지납니다.
세월호와 관련된 텐트들, 현수막들, 뭐가 많습니다.
항상 보던 것인데, 항상 그냥 지나치던 것인데,
불현듯 눈가가 뜨거워집니다.

생각이 하나 떠오릅니다.
사실의 눈을 뜬 사람들의 세상이었더라면..
그 사고의 날에 어른들이 사실에 눈 떠 있어서
“배가 가라앉는다! 구명조끼를 입고 바다로 나와라!” 했었더라면..
거짓과 비밀로 “기다려라. 움직이지 마라” 하는 것이 아니라
“나와라!  움직여라! 살아라!” 했었더라면…
가슴이 아픕니다. 가슴이 메입니다.
너무나 큰  요동이, 울림이,  쩌릿쩌릿합니다.
바로 옆을 지날 때도, 시위가 있을 때도, 그 언제도 단 한 번도 이런 적이 없었는데
아무렇지 않았던 죽어있던 가슴이 “생생하게” 뜁니다. 뛰는 게 느껴집니다.
감정의 파도에 몸을 맡기고 그저 잠시 느낀 후..
그렇게 내 가슴에 점을  찍고, 이제는 생각을 멀리 보내드립니다. “똥..!”
어금니를 깨물고 입술을 깨물고 눈물을 다시 속으로  구겨 넣으며 똥 합니다..

느낍니다.
“아, 내가 사실에 눈을 뜨고
머리는  차갑게 식히고 가슴은  뜨겁게 열어 놓으니
세상이 내게 들어오는구나. 세상이 나고 내가 세상이구나.”
슬픈 감정이 기쁜 감정으로 바뀌는 파도를 한 번 타고
이것 또한 가슴에 점으로  찍고 고이 보내드립니다. 똥! 

사실의 힘..
정말 가슴으로 느낍니다.
지금도 글을 쓰며 다시 한 번 올라왔었지만, 그것 또한 그 뿐.
그저 행복합니다. 

* * * * *

NO! 하기

NO! 하기

큰딸이 담 주 여행을 가게 되어 가게를 대신 봐주기로 했습니다. 월요일은 퀼트 강의가 있는 날이나 마무리 단계고 다른 선생님도 계서서 크게 주의하지 않고, 가볍게 함께하는...

사실학교 대표  박호열 (흙)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지산로 200  사업자 등록 번호  621-22-19818
대표번호 : 055-381-8877  email : service@naacourse.com
후원하기 : 국민 926102-01-451860 정화순(후원회)
copyright (C) 2012 naacourse.com all rights reserved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