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임을 알아차렸더니~~

두 아이들을 챙기다 보면 순간순간이 어찌나 바쁘게 지나가는지…..
그 시간들 중에 가장 바쁘고 조바심 나는 때가 아이들을 재워야 할 때랍니다^^

아무리 늦어도 10시전엔 재워야 한단 생각에 그 시간까지 아이들이 자지 않으면 제 생각이 만들어낸 초조함과 조바심으로 남편은 물론 아이들에게도 날선 말들을 내뱉곤 했었죠…..

오늘은 잘 자던 둘째도 잠이 안 온다며 씻고 있는 절…
욕실 문 앞에서 기다리는데… 또 초조함과 함께
‘난 씻을 시간도 없나? 왜 이리 쫓기듯 살아야 하지?’
하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예전 같으면 이런 생각이 드는 순간 혼자 잠든 남편에게 쏼라쏼라~
잠들지 못한 아이들에게도 쏼라쏼라~
온 집안에 공포와 짜증의 기운이 가득 찼더랬죠…..

하지만 신기하게도 오늘은 초조함도 잠시…..”사실” 을 보았습니다.

남편은 아이들보다 먼저 잠들어 버린 게 사실이고,
아이들은 잠이 오지 않아 침대를 탈출해 버린 게 사실이고,
나는 마저 샤워를 마쳐야 하는 게 사실이고…..

몇 십분 늦게 잔다고 아무 일도 일어날 것 같지 않아, 아이들에게 잠이 오지 않으면 거실에서 티비를 보고 있는 게 나을 것 같다했더니 큰 아이가 엄마 화난 거 아니냐고 묻더군요…(이런 상황에서 늘 제 모습은 화난 엄마였네요….반성합니다….-)

그래서, 아니라고, 너희들이 문 앞에서 기다리면 엄마가 조바심이 나서 마음이 편치 않으니 잠이 오지 않으면 둘이 놀고 있으면 좋겠다고 했죠^^
그랬더니 큰아이의 불안한 얼굴 표정은 금새 사라지고 신난 두 공쥬는 티비를 보더라구요~
저 역시 여유롭게 샤워를 마치고 아이들 곁에서 화장품도 여유 있게 바르고 ~
행복한 맘으로 누워, 어차피 늦게 자는 김에 오늘 있었던 일들을 나눴습니다^^

두 공주의 대화를 듣고 있는데 신기합니다~
같은 상황에서 생각만이 있었던 때는 먼저 잠들어 버린 남편을 탓하고,
잠들지 못하는 아이들을 탓하고 이렇게 살아야 하나? 하며 내 삶을 탓하고…….
모든걸 탓하며 답답하고 화난 가슴으로 잠들지 못했는데요…..

사실만 본 지금의 제 마음은 평온, 행복 그 자체입니다~

타인과의 거리

타인과의 거리

안녕 :)~ 자각하게 된 것 편하게 나눠보아요. 군대에서 동기들, 전우들 함께 생활하면서 그 사람에 대해 판단하고 분별하여 떨어져 나오는 일이 참 많더라구요. 저 사람은...

사실학교 대표  박호열 (흙)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지산로 200  사업자 등록 번호  621-22-19818
대표번호 : 055-381-8877  email : service@naacourse.com
후원하기 : 국민 926102-01-451860 정화순(후원회)
copyright (C) 2012 naacourse.com all rights reserved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