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바람이 봄의 꽃이 내 귓가에
눈으로 향기로 스쳐가는 주말오후

소파에 앉아 먼 산의 초록빛 마당의
이름모를 생명들 눈으로 즐긴다

감나무 위 이름모를 새소리

이보다 더좋을수는없다
문 열고 나오면 보이는 들을 수 있는
자연의소리 이 아름다운 풍경을
예전엔 즐기지 못했네

지금 이 순간 내가 듣고 보고
느낄수있는 이 행복 감사합니다

이 순간 잘 즐기는 나

나는 행복 그자체임을 안다
오늘도 사랑가득한 날입니다

생생한 지금 !

생생한 지금 !

아침 산책을 했다. 말라있던 펌프가 맑은 샘물을 뿜어내듯 심장의 펌프질이 느껴진다. 갈급했던 수많은 장기들이 살아 움직이는걸 경험한다. 생생하다. 새롭게 오는 인연들,...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