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생활 중
나를 존중하지 않는 사람,
나와 안맞다고 느껴지는 사람이 있으면
그 사람이 불편해 피하고만 싶었고
그걸 상대방도 느껴서 서먹해 지거나
단점이 자꾸 눈에 들어와
서로 싫어지는 경향이 있었습니다.

작년 8월 첫 나코스를 하고,
끊임없는 나눔으로 변한 점이 한가지 있습니다
바로 상대를 고정짓지 않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아직 아주 완벽하게 변한 것은 아니지만…^^;)

상황에 따라, 보는 관점에 따라
얼마든지 상대는 다른 사람일 수 있는 것인데
나의 생각으로
저 사람은 왜 저렇게 까칠할까.
저 사람도 나를 싫어하는게 분명하다.
저 사람은 험담을 잘하는 사람이야
내 험담도 했겠지 등등
나의 생각으로만 그 사람을 판단했었습니다.

 

어떤 동료와 서로 불편해 하는 사이였는데
제가 편견 없는 태도로 다가가자
조금 더 편한 사이가 되어
싫은 사람으로 낙인 찍지 않고 제 마음의 앙금?
같은 것이 없어지는 경험을 했습니다.

제가 태도를 달리하자 상대도 저를 편히 느껴 주었습니다.
그 사람의 장점도 더욱 잘 보였습니다^0^!

하물며 나도 다양한 내가 될 수 있는데
상대방에게는 프레임을 씌워 내가 보고자 하는 것만 보았습니다
이젠 그런 면에서 전보다 더 자유롭습니다
누굴 만나도 괜찮겠다 는 자신감도 조금 생겼습니다

덕분입니다 감사합니다

5개월 간의 변화

5개월 간의 변화

8월부터 딱 5개월간 사실학교와 함께 하며 변화한 내 삶을 알아차립니다 육아의 관점 :육아는 힘든 것 -> 그저 아이들과 노는것아이와 요즘 잘 놀아집니다"엄마...

만족합니다

만족합니다

밥보다 과일이 좋다!  를 외치며 살아온 저였는데 체질식을 하면서 먹을 수 있는 과일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ㅜ.ㅜ 그러다 보니 과일 하나. 한입 먹을 때 마다 귀하게 먹게...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