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생활 중
나를 존중하지 않는 사람,
나와 안맞다고 느껴지는 사람이 있으면
그 사람이 불편해 피하고만 싶었고
그걸 상대방도 느껴서 서먹해 지거나
단점이 자꾸 눈에 들어와
서로 싫어지는 경향이 있었습니다.

작년 8월 첫 나코스를 하고,
끊임없는 나눔으로 변한 점이 한가지 있습니다
바로 상대를 고정짓지 않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아직 아주 완벽하게 변한 것은 아니지만…^^;)

상황에 따라, 보는 관점에 따라
얼마든지 상대는 다른 사람일 수 있는 것인데
나의 생각으로
저 사람은 왜 저렇게 까칠할까.
저 사람도 나를 싫어하는게 분명하다.
저 사람은 험담을 잘하는 사람이야
내 험담도 했겠지 등등
나의 생각으로만 그 사람을 판단했었습니다.

 

어떤 동료와 서로 불편해 하는 사이였는데
제가 편견 없는 태도로 다가가자
조금 더 편한 사이가 되어
싫은 사람으로 낙인 찍지 않고 제 마음의 앙금?
같은 것이 없어지는 경험을 했습니다.

제가 태도를 달리하자 상대도 저를 편히 느껴 주었습니다.
그 사람의 장점도 더욱 잘 보였습니다^0^!

하물며 나도 다양한 내가 될 수 있는데
상대방에게는 프레임을 씌워 내가 보고자 하는 것만 보았습니다
이젠 그런 면에서 전보다 더 자유롭습니다
누굴 만나도 괜찮겠다 는 자신감도 조금 생겼습니다

덕분입니다 감사합니다

NO! 하기

NO! 하기

큰딸이 담 주 여행을 가게 되어 가게를 대신 봐주기로 했습니다. 월요일은 퀼트 강의가 있는 날이나 마무리 단계고 다른 선생님도 계서서 크게 주의하지 않고, 가볍게 함께하는...

하루하루가 드라마

하루하루가 드라마

작년 1월 사실학교를 처음 다녀오고용기를 내어 8월에 퇴사를 하고진짜 내가 원하는 그 무언가를 찾아 인생 여행을 시작했습니다. 작년 11월 사업자를 내고시작한 작은 결실이...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