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이라는 친구

가슴이라는 친구

예전에 나는 울고 있으면
내 자신이 한심하고 비참해지고 답답했다.
어제 나는 울고 있었지만 시원하고 행복했다.

예전에는 생각이라는 친구를 붙잡고 울었었고.
어제는 가슴이라는 친구랑 놀면서 울었다.

어릴적부터 지금까지
‘나는 이래서 안돼~’ 라고 경험한 것들이
모두 내가 창조한 나였고,
그런 나를 내가 끈질기게 붙들고 있었구나.
지금 내가 정말 원하는 것이
‘이것’임을 수면 위로 떠올리 순간
내가슴은 기쁨의 쓰나미~

가슴으로 나의 원함을 드러내고
나의 결정대로 수레바퀴를 돌리니
넘 좋아~뿐.
내 주변의 사람들은
나를 도와주고 있는 그저 고마운 존재이고,
내가 경험하게 될 일들이
기대되고 설레이니 그저 기쁘고 행복하다.

눈을 뜨고 있어도 보지 못했던
좀전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우주를
있는 그대로 보고 경험합니다.

자연스러움

자연스러움

나코스를 마무리하며 구체적으로 4가지 변화를 느꼈다. 첫번째는 욕. 평소 스스로에 대한 이유없는 분노와 짜증으로 스스로에게 입밖으로 욕으로 속삭이며 허용을 하지 않음을...

가슴이라는 친구

가슴이라는 친구

예전에 나는 울고 있으면내 자신이 한심하고 비참해지고 답답했다.어제 나는 울고 있었지만 시원하고 행복했다. 예전에는 생각이라는 친구를 붙잡고 울었었고.어제는 가슴이라는...

몸과 정신의 깨어남..

몸과 정신의 깨어남..

어디서 이런 깨어남의 희열을 느낄 수 있겠는가! 몸과 정신의 깨어남을.... 평소 요통이 있다는 생각으로 1시간 이상 걷는 것은 늘 시도하지 않았다.  그런데 3시간 이상...

이 맛이야~! 인터스텔라~~^^

이 맛이야~! 인터스텔라~~^^

이 맛이야~! 인터스텔라~~^^

예전에 나는 울고 있으면
내 자신이 한심하고 비참해지고 답답했다.
어제 나는 울고 있었지만 시원하고 행복했다.

예전에는 생각이라는 친구를 붙잡고 울었었고.
어제는 가슴이라는 친구랑 놀면서 울었다.

어릴적부터 지금까지
‘나는 이래서 안돼~’ 라고 경험한 것들이
모두 내가 창조한 나였고,
그런 나를 내가 끈질기게 붙들고 있었구나.
지금 내가 정말 원하는 것이
‘이것’임을 수면 위로 떠올리 순간
내가슴은 기쁨의 쓰나미~

가슴으로 나의 원함을 드러내고
나의 결정대로 수레바퀴를 돌리니
넘 좋아~뿐.
내 주변의 사람들은
나를 도와주고 있는 그저 고마운 존재이고,
내가 경험하게 될 일들이
기대되고 설레이니 그저 기쁘고 행복하다.

눈을 뜨고 있어도 보지 못했던
좀전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우주를
있는 그대로 보고 경험합니다.

과거와 지금

과거와 지금

초점을 잃고 어두컴컴 흐린 눈 -> 스스로 목적지를 설정하고, 원함을 향해 반짝이는 눈 무기력하고 활력이 없던 하루하루  -> 기운이 넘치고 만족과 보람으로...

내 눈 앞의 풍요 !

내 눈 앞의 풍요 !

오늘의 날씨는 참 더웠지만 선선한 바람이부는 날이었다. 오후에 산책 겸 걸어 내려가며 '오늘 어떤 풍요가 있었지?' 생각 중이었다. 근데 그 순간 잔잔하게 불어오는 바람...

경이롭고 놀랍습니다.

사실학교에 오기까지 많은 망설임이 있었습니다.

사실학교에 도착하기 전까지도 고작 3일의 코스로 내 자신이 달라질 수 있을까하는 의구심도 많았습니다

하지만 코스의 첫번째 날과 두번째 날을 보내며 달라진 나의 모습에 많은 놀라움을 느낍니다.

저를 이곳으로 데려오기위해 많은 노력을 해준 제 누나 뽀로로에게 정말 감사합니다.

나코스를 이끌어주시는 흙님과 같이 코스를 진행하는 나님들에게 정말 감사합니다.

황폐해지고 있는 가슴에 씨를 뿌려주시고 물을 주며 꽃을 피워 주십니다.

고작 이틀만에 변화되는 제 자신을 보며 정말 이럴 수가 있나 싶어 뭉클합니다.

행복은 추상적인 단어인 줄만 알았던 저에게 이제는 명확한 행복을 찾아주셨습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

좋은 나님들을 만나서 정말 행복합니다.

그 자가 바로 나임을..

코스 후가를 쓰려는 지금 벌써 눈시울이 뜨거워집니다. 한번도 죄지은바 없는자! 그 삶이 평탄할지어다. 태어나지도 멸해지지도 않는자. 그토록, 찾아 헤매었던 그자가 바로...

우연을 가장한 운명같은 곳

안녕하세요. 영광에서 온 글로리입니다.   '애들은 내가 볼테니 당신만 같다와'하며 애써 가기 싫은  내색을 어메이징님에게 표현했지만, 막상 내안의...

어머니~ 싸랑합니다~~

어머니~ 싸랑합니다~~

어머니~ 싸랑합니다~~

구정때 차례 지내기를 패스하고
시댁 식구들과 펜션에서 2박 3일
보내는 것이 두번째였습니다.

2년 전에도 설날에 시댁 식구들과
2박 3일 남해 여행을 갔었는데
명절에 차례를 지내지 않아서 좋았던것에
비하면 여행이 마냥 즐겁지만은 않았습니다.

이번엔 분명 달랐습니다.
시댁 식구가 달라진 것이 아니라
제가 달랐습니다.

첫날 저녁에 온 가족이 모여
윷놀이를 할때 어떤 상황이 생겨도
배꼽이 빠져라 웃어대고 있고
그동안 큰 목소리가 시끄럽다고
생각할때가 있었는데
(참고로 저희 시댁 식구들 모두 한 목소리 합니다^^)

목소리가 커서 더 잘 들렸습니다.
큰 소리로 말하고 있는
제 목소리도 또렷이 들렸습니다.
그 상황을 온전히 즐기고 있는 내가 보였습니다.

한바탕 웇놀이를 즐기고나서
저는 한쪽에 누워 계시는 시어머니 등뒤로
찰싹 붙어 누워서 어린아이처럼 시어머니를
꼬옥 안고 배를 만지작거리면서

“어머니~ 싸랑합니다~~”

어머니는 제 손을 꼬옥 잡고 쓰담 쓰담 해 주십니다.
정말 따뜻했습니다.

그때 환갑을 코앞에 두신 큰아주버님이
“거~우리 엄만데~~” 하셔도
“제 엄만데요~~” 하니
“오야, 오야~막내야~” 하시면서
시어머니는 제 손을 더 꼭 쥐어 주십니다.
시댁식구들이 모두 껄껄 웃으십니다.

시댁 식구들 그림을 제가 다시 그리니
그동안의 서운함도 모두 사라집니다.
믕클하고 따뜻했습니다.

자연스러움

자연스러움

나코스를 마무리하며 구체적으로 4가지 변화를 느꼈다. 첫번째는 욕. 평소 스스로에 대한 이유없는 분노와 짜증으로 스스로에게 입밖으로 욕으로 속삭이며 허용을 하지 않음을...

우울모드 탈출 !

우울모드 탈출 !

청소를 하다가, 내 살아온 세월이 무척 엉성했다는 생각이 일었다. 맥락도 없이 지루하고 권태로웠던 삶. 이 생각이 깊이 자리한 나는 쉽게 우울모드로 가고, 자주 권태롭고...

엄마! 라는 역할

엄마! 라는 역할

나는,
얼떨결에 엄마가 되었고
어수룩(?)하게 엄마역할을 하다가
갑자기 할머니가 되고,
하는 동안에도 놓을 수 없었던
긴세월이 지나는 동안에 내안에 꽉 잡고 있었던, 내 엄마에 대한 나의생각(원망.분노, 애달픔)들을 놓아 버리게 되었다,

탁~ !

동생이 엄마에 대한 원망을 할 때
엄마도 그럴만해서 그랬겠지! 하며 마음을 다잡게 되었는데,
그래도 내 안에 남아있던 의문 하나,
엄마는 아이들을두고 집을 떠날 때,
도대체 어떤 마음으로 갔을까?
도저히 이해되지 않았던 엄마의 마음을
개인적으로 나누는 중에 알게 되었다.

나의 엄마는,
엄마라는 역할보다 여자를 택했다는것을!

예전에 내가 한복을 입고 친정 집안행사에 갔을때,
친정고모가,
“니는 우째그리 너그 엄마하고 꼭 닮았노!
너그 엄마가 들어오는 줄 알고 깜짝 놀랬다!”
라는 말이 진짜 싫었다.

한 존재가 자신의 원함대로 살아 갈 수 있다는 이해.
그랬구나! 하는 알아차림은 
일상에서 이는 감정의 파도를 만큼 탈 수 있는 힘이 되었다.

가끔은 감정의 파도에 빠지기도 하지만!
다시 일어나 파도를 즐기는 여유가 생겼다!

나는 나와 연애한다

나는 나와 연애한다

나의 발끝 그마저도 사랑할 수 없었던 내가 있었습니다.  이러이러 해야 한다. 이러이러 하면 안된다. - 주입된 세상의 생각들과 가치들에 들어맞지 않은 나를 허용할 수...

어머니~ 싸랑합니다~~

어머니~ 싸랑합니다~~

구정때 차례 지내기를 패스하고 시댁 식구들과 펜션에서 2박 3일 보내는 것이 두번째였습니다. 2년 전에도 설날에 시댁 식구들과 2박 3일 남해 여행을 갔었는데 명절에...